아베 “긴급사태 선언, 필요하면 주저 없이 실행”

일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는 가운데 2일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이 도쿄의 대표적인 번화가인 신주쿠 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2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7명 발생했다. 이는 지난달 31일 기록한 78명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NHK는 이날 오후 도쿄도 관계자를 인용해 신규 확진자가 97명 추가됐다고 보도했다. 도쿄에서는 최근 다이토구의 종합병원에서 100명 이상의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병원을 중심으로 감염자 급증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확인된 97명 가운데 다이토구의 종합병원 관계자가 21명, 신주쿠구의 종합병원 관계자가 15명 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도쿄 내 누적 확진자는 총 684명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중의원 본회의에서 긴급사태 선언과 관련한 야당 의원의 질의에 “필요하다면 주저 없이 결단을 실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그는 현 상황에 대해선 “전국적이고 급속히 만연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겨우 버티고 있지만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언제 급속히 확대돼도 이상하지 않다. 아슬아슬한 벼랑 끝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도쿄의 신규 확진자가 100명 가까이 육박하면서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가능성이 보다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본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전국에서 총 26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일까지 일본 내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감염된 탑승객을 포함해 총 3,207명이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