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SK 감독. 코리아 타임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이만수(62) 전 SK 감독이 노숙인과 청년들의 사회적인 재활을 돕는 5149리그의 초대 총재로 취임했다.

헐크파운데이션은 2일 “이만수 전 감독이 지난해 노숙인 야구단 ‘리커버리’ 창단식에 참여한 인연으로 5149리그 초대 총재에 취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5149리그는 ‘51%의 건강한 공동체가 49%의 도움이 필요한 자들을 도우면 거기에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시너지가 나온다’는 의미를 담았다. 리그 참가 팀은 리커버리, 나들목, 예온리커버리, Acts 19s 등 네 팀이다.

이만수 전 감독은 “사실 리커버리 야구단 창단식 전에 노숙인들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며 “하지만 리커버리 야구단 선수들은 여느 사회인 야구팀 못지않게 활기차고 의욕이 넘쳤다. 그 동안 가졌던 편견이 무너지는 날이었다”고 돌이켜봤다. 이어 “5149리그를 돕는 수많은 분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