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어쩌다 가족’ 서지석X이본, 취중진담으로 시작된 인연? ‘궁금증 UP’
알림

‘어쩌다 가족’ 서지석X이본, 취중진담으로 시작된 인연? ‘궁금증 UP’

입력
2020.04.02 13:47
0 0
서지석-이본-김민교의 삼각관계가 포착됐다. TV조선 제공
서지석-이본-김민교의 삼각관계가 포착됐다. TV조선 제공

서지석-이본-김민교가 엇갈린 큐피트의 화살을 맞는다.

TV CHOSUN ‘어쩌다 가족’이 첫 방송부터 쉴 틈 없이 배꼽을 저격하는 예능 드라마의 면모를 선보여 안방극장의 뜨거운 반응을 자아냈다. 서지석(김지석 역), 이본(이본 역), 김민교(김민교 역)는 설렘 가득한 로맨틱 코미디까지 더하며 극의 재미를 극대화시키고 있다.

김지석(서지석)과 이본(이본), 김민교(김민교)는 같은 항공사를 다니는 동료이자 한동네에 사는 이웃. 김지석은 아내를 일찍 여의고 오로지 딸만 바라보고 사는 싱글파더의 길을 걷고 있었지만, 갑작스레 러브라인의 주인공이 됐다.

하숙집 와인파티에서 술빵을 먹고 만취한 이본이 취중고백을 건네며 본격 로맨스가 시작된 것. 그러나 이 관계에 김민교까지 합세하며 순탄치 않은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김지석과 이본은 이후 요가교실에서 진한 스킨십을 선보이며 두근두근 썸의 기류를 형성했지만, 자신이 술에 취해 고백한 것을 몰랐던 이본이 그 사실을 전해 듣고 충격을 받아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디로 향할지 궁금증을 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김민교는 이본에게 은근한 호감표시를 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본에게 썸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자 표정이 급 굳는가 하면, 그에게 손하트를 보내는 등 꾸준히 핑크빛 시그널을 보내 짝사랑을 예감케 했다.

한편, TV CHOSUN ‘어쩌다 가족’은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