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이은 병원감염 발생했지만 보건당국 "충분한 병상 확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연이은 병원감염 발생했지만 보건당국 "충분한 병상 확보"

입력
2020.04.02 11:42
0 0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으로 폐쇄가 결정된 경기 의정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며 신종 코로나 검진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병원 내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 커지는 의료체계 마비 우려에 보건당국은 현재 전국적으로 병상은 충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감염병 전담병원 등 중등도 환자들이 주로 많이 있는 병원들의 소위 가동률은 30%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생활치료센터 입소율도 30%를 기록하고 있어 국가 전체적으로 보면 환자 치료 시설은 충분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