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확진자 23명으로 늘어

[저작권 한국일보] 1일 오전 8시부터 외료진료 등을 중단하는 등 임시 폐쇄조치에 들어간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이종구 기자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 병원과 관련된 60대 부부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의정부성모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23명으로 늘었다.

의정부시에 따르면 이날 병원내 추가 확진자는 경기 포천에 사는 29세 간호사와 의정부에 사는 64세 미화원으로, 각각 이 병원 7층과 6층에서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달 29일 양주 베스트케어 요양원 입소자 A(75ㆍ남)씨가 폐렴이 악화돼 이 병원에 이송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확진 판정 약 4시간 만인 지난달 30일 새벽 숨졌다.

이후 이 병동 8층에 입원해 있던 82세 여성 등 환자 3명, 간호사 2명, 간병인 5명, 미화원 2명 등 12명이 잇따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정부성모병원 내 감염자는 15명으로 늘었다.

병원 관련 확진자도 이날 2명이 추가되면서 8명으로 늘어났다. 남양주시 진접읍에 사는 60대 부부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남편(68)이 지난달 13∼20일 의정부성모병원 8층에 입원했으며 27일 한 차례 더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부인(66)은 입원기간 남편을 간병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 1일 풍양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은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타 지역 의료기관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성모병원 관련 확진자 6명은 인천 옹진군 공무원 세 자매와 파주 거주 60세 남성, 서울아산병원 9세 환아, 철원 70대 남성 등이다.

옹진 세 자매는 지난달 이 병원 8층에 입원 치료 중 숨진 어머니 임종을 지켰으며, 파주 60세 남성은 지난달 18∼27일 같은 층에 입원했다. 9세 환아는 이 병원 응급실을 거쳐 아산병원으로 갔으며, 철원 70대 남성은 부인이 이 병원 간병인으로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이 병원은 전날 오전 8시부터 3일까지 입원병동을 뺀 외래동 등 전체를 폐쇄한 상태다. 의료진, 직원, 보호자, 입원환자, 협력업체 직원 등 2,5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전수 검사는 현재 90% 진행됐고, 이중 절반 가량은 검사 결과가 나왔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