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루트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제 임금이 깎인 직장인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44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 따르면 ‘코로나 이후 출근 또는 급여가 달라졌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40.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변화(복수응답)로는 ‘무급휴가’(36.1%)가 가장 많았고 이어 ‘임시휴업’(24.5%), ‘임금삭감’(13.0%), ‘권고사직’(6.5%), ‘급여반납’(3.2%) 순으로 집계됐다. 대부분이 급여와 직접 연관되는 조치들이다. 임금삭감을 꼽은 직장인들이 밝힌 평균 급여 삭감률은 22%였다. 무급휴가의 경우 기간은 2~4주(38.5%), 1주 내외(30.8%)가 많았다.

이런 조치들은 직장인들이 몸담고 있는 회사의 경영상태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코로나19 이후 사업실적 변화’를 물었더니 매출 감소(40.6%), 매출 급감(26.9%)의 합계가 67.5%에 달했고 변화 없음(26.9%)이 뒤를 이었다. 드물지만 매출 호조(4.1%), 매출 급증(1.4%)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여행, 항공, 면세 업종 재직자의 경우 응답자 전원이 ‘매출 급감’이라고 답했다. 금융ㆍ보험(86.4%), 운수(85.7%), 숙박(80.0%), 공연 및 문화예술(72.7%) 재직자 역시 평균을 웃도는 높은 비율로 매출 급감 사실을 전했다.

대부분 업종에서 시름이 깊은 가운데 ‘나 홀로 호황’을 맞은 업종은 온라인 유통과 통신판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종 재직자의 경우 41.7%가 매출 호조, 8.5%가 매출 급증을 택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