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17개 교체, 2022년까지 설치율 50%↑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시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버스 도착 예정시간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2020년 버스정보시스템(BIS, Bus Information Systems) 확대 사업’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5억2,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데일리블록체인(대표 김남진)이 오는 7월 말 완료할 예정으로 버스 정류장 40개(중구 3, 남구 9, 동구 6, 북구 6, 울주군 16)에 버스정보단말기를 새로 설치한다.

또 지난 2011~2014년에 설치돼 노후된 버스정보단말기 17대는 낮에도 잘 보이는 최신형 장비(LED)로 교체한다.

버스정보단말기(BIT, Bus Information Terminal)는 지난 2005년 도입된 후 매년 확대 돼 현재 3,046개 시내버스 정류장 중 42.7%인 1,302개에 설치를 마쳐 운영 중으로 올해 추가되면 1,342개(44.1%)로 늘어난다.

울산시는 지난해 총 15억원의 예산을 들여 울주군 등 도심 외각의 공단 및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BIT 신설 96대, 노후 단말기 교체 51대, 이설 8대 등을 추진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오는 2022년까지는 버스정류소 BIT 설치율을 50%까지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BIT가 없는 곳에는 음성자동안내(ARS 1577-3609), 문자서비스(SMS 013-3366-3609), 스마트폰 앱(APP) 등으로 실시간 도착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