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머스의 에디 하우 감독. EPA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본머스의 에디 하우(43)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EPL 사령탑 중 처음으로 연봉을 자진 삭감했다.

본머스 구단은 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닐 블레이크 회장, 리처드 휴즈 1군팀 테크니컬 디렉터, 에디 하우 감독, 제이근 틴달 코치가 자발적으로 연봉을 삭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영국 언론은 “하우 감독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처음으로 연봉을 스스로 삭감한 첫 번째 프리미어리그 사령탑이 됐다”며 “하우 감독의 연봉은 400만파운드(약 60억원)이었다”고 전했다.

본머스 구단은 “우리 팀의 직원과 서포터, 지역 사회 구성원들의 복지가 축구 경기보다 더 중요하다”며 “지금 같은 상황은 대본이 없다. 위기 탈출에 필요한 승리 공식을 찾을 전술도 세트플레이도 없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직원들을 보호할 방법을 계속 찾아야만 한다”며 “이런 것을 염두에 두면서 하우 감독을 비롯한 구단의 고위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임금 삭감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