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서만 8만3000명 넘어… 중국 추월 
[뉴욕 증권거래소 건물 밖에 잇는 월스트리트 거리 표지판. 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4%대의 급락세로 2분기 첫날 거래를 마쳤다. 미국 연방정부가 천문학적인 규모의 경기부양에 나섰지만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면서 2분기에도 증시 불안이 계속되는 양상이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973.65포인트(4.44%) 하락한 20,943.51에 거래를 마쳤다. 장 막판 매도세가 몰리면서 낙폭이 커졌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4.09포인트(4.41%) 내린 2,470.5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9.52(4.41%) 떨어진 7,360.58에 각각 마감했다.

존스홉스킨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0만 6,207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4,54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19일 1만명을 넘긴 뒤 불과 13일만에 감염자가 20배로 급증했으며 10만명에서 20만명으로 느는 데도 5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

미국 내 최대 확산지인 뉴욕주는 전날보다 환자가 8,000명 가량 늘어 8만 3,712명이 됐다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밝혔다. 이로써 뉴욕주가 중국의 확진자(8만2,361명) 수도 추월하게 됐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