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전세기 205명 태우고 밀라노서 출발… 천안 임시 생활시실로 이동

이탈리아의 밀라노 지역 교민과 주재원 등이 1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교민 205명을 태운 2차 전세기가 1일(이하 현지시간) 밀라노를 출발했다. 예정대로 한국시간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면, 1차 전세기 편으로 먼저 귀국한 309명을 포함해 514명의 이탈리아 교민 귀국 작전은 모두 마무리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2차 전세기는 이날 오후 5시 50분쯤 로마 피우미치노 국제공항에서 113명을 먼저 태운 뒤 밀라노를 들러 92명을 추가 탑승시켰다. 총 205명의 교민을 태운 이 전세기는 이날 밤 10시 북부 밀라노 말펜사 국제공항을 이륙했다. 탑승객들은 공항 탑승 수속 전 우리 측 의료진의 발열 검사와 간단한 문진을 받고 비행기에 올랐다. 37.5도가 넘는 일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는 터미널 내 별도 구역 내 별도 대기실에 머물다 탑승했다. 비행기 안에서도 유증상자 좌석은 따로 마련됐다.

탑승객 대다수는 20∼30대 유학생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2차 전세기는 한국 시각으로 2일 오후 4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한국 도착 즉시 전원 충남 천안에 있는 임시 생활 시설로 이동해 4박 5일간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모두 음성 반응이 나오면 14일간의 자가 격리로 전환되고, 한 명이라도 양성 반응이 나올 경우 전원 14일간 시설 격리된다.

입국장에서 유증상자가 발견되면 현장에서 바로 바이러스 검사가 시행되며, 양성 반응이 나올 경우 인근 병원으로 곧바로 옮겨지게 된다.

앞서 지난달 31일 밤 1차 전세기를 타고 밀라노를 떠난 309명은 한국시간 1일 오후 인천에 도착해 강원도 평창에 있는 임시 생활 시설로 들어간 상태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