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 주간 사망자 2배 이상 증가”
최근 신종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 거리에 인적이 뜸하다. LA=연합뉴스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90만명을 넘어섰다. 미국과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서 감염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만큼 조만간 확진자 수가 100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1일 오후 2시20분(미 동부시간) 기준 전세계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를 91만1,308명으로 집계했다.

확진자 수는 미국(20만3,608명)이 가장 많고, 이탈리아(11만574명), 스페인(10만2,136명), 중국(8만2,361명), 독일(7만6,544명), 프랑스(5만2,870명)가 뒤를 이었다.

전세계 사망자 수는 총 4만5,497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이탈리아(1만3,155명)에서 가장 많이 나왔고, 스페인(9,053명), 미국(4,476명), 프랑스(3,523명), 중국(3,316명)이 뒤를 이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이날 “지난 한 주 동안 사망자가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앞으로 며칠 내로 확진자가 100만 명에 이르고, 5만 명이 숨질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