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내시경이 끝난 후 아내와 수빈이가 떠올랐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살림남2’ 김승현 “내시경이 끝난 후 아내와 수빈이가 떠올랐다”

입력
2020.04.01 22:29
0 0
김승현-김승환의 생애 첫 건강검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KBS2 방송 캡쳐

김승현이 생애 첫 건강 검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건강검진에 도전하는 김승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현은 “아내로부터 결혼 후 첫 생일선물로 건강 검진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다음달 검진을 위해 찾아간 병원에는 동생 김승환도 있었다. 김승환은 “형이 정말 결혼을 잘한 것 같다. 저도 할인 받아 인생 처음으로 건강검진을 받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날 내시경을 마친 김승현은 인터뷰를 통해 “내시경이 끝나고 눈을 뜨니깐 수빈이와 아내가 떠올랐다. 스스로 몸을 건강하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언급했다.

특히 검사가 끝난 후 전문의는 김승현의 대장 내시경을 보며 “용종이 하나 있다. 크지는 않아서 바로 제거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승현의 위를 본 전문의는 “급성 위궤양이 발견됐다. 이게 심하면 위암으로 발전한다. 하지만 약물 치료하면 금방 없어진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