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친환경 기업 ㈜에코아미가가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할 갈대빨대로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인 글로넷과 정식 계약을 맺고 국내외 판매를 시작했다.

㈜에코아미가는 다년간의 연구개발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연에서 얻어지는 작물을 이용해 만든 친환경 빨대를 생산해 국내외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갈대를 이용하여 만든 빨대 뿐만 아니라 녹비식물을 이용하여 만든 빨대를 개발해 향후 플라스틱 빨대 대체품으로 환경문제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며 농가 소득증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금천구 가산동에 본사를 둔 ㈜에코아미가는 중국 청정지역과 OEM 방식으로 제조해 국내외에 판매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 군산에 설비시설을 갖추고 본격적 국내 생산을 할 계획으로 무분별한 플라스틱 빨대의 사용으로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환경개선에 희망적인 미래를 꿈꾸고 있다.㈜에코아미가 김병열 대표는 “버리는 순간 자연으로 되돌릴 수 있는 갈대빨대와 편리하게 씻고 청결하게 유지시킬 수 있는 분리형 텀블러를 시작으로 국내외 환경을 사랑하는 소비자들로부터 친환경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