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청사 전경. 세종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세종시 각계의 성금과 물품 기탁이 줄을 잇고 있다.1일 세종시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레미콘공업협동조합 소속 세종시 소재 회원사들이 코로나19 극복 특별 성금으로 1,000만원을 기탁했다.

조합 소속 세종시 소재 회원사는 금창레미콘㈜, 주안레미콘㈜세종, 용마산업㈜, 모현레미콘㈜, ㈜한덕개발, 한기레미콘㈜ 등 6개사다.

또 세종시 어린이집연합회가 700만원, 자율방재단연합회가 451만원을 기부했다.

자원봉사센터에선 5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물품은 자원봉사자들이 정성 들여 만든 면 마스크와 도시락이다. 시는 이를 의료진들과 지역아동센터 등 복지시설 종사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세종시 직영 환경관리원 51명이 소속된 세종시환경노동조합도 십시일반 마련한 200만원을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기탁했다.

조합 소속 환경관리원들은 이외에도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 이후 자가격리자의 생활쓰레기를 자진 수거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고운동 소재 고운별어린이집도 원장과 직원들이 호주머니를 털어 모은 특별성금 36만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고운동행정복지센터에 전달했다.

조치원지역 기관ㆍ단체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솔선수범하고 있다.

조치원 봄꽃축제추진위원회는 이달 중 예정됐던 조치원 봄꽃축제를 취소했다.

조치원읍 이장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체육회 등은 조천변에 ‘벚꽃 구경은 내년에 함께해요’라고 적힌 현수막을 내거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있다.

조치원읍도 31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야간 시간대 조천변 일원 가로등을 소등키로 했다.

이춘희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끊이지 않는 도움의 손길 덕분에 함께 힘낼 수 있다”며 “하루속히 시민들이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