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재 짚신나물(용아초). 한국한의약진흥원 제공/2020-04-01(한국일보)

한국한의약진흥원은 1일 한약재로 이용되는 짚신나물(용아초) 추출물이 위염개선에 효능이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국한의약진흥원 한약자원개발본부 토종한약자원연구팀이 위염을 유발시킨 동물에 짚신나물 추출물을 투여한 결과, 위점막 손상을 효과적으로 개선하고 외부자극과 점막의 상처 회복을 촉진하는 면역조절인자인 프로스태그란딘 이투(Prostaglandin E2)의 손실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는 한국연구재단 인증 우수등재학술지인 ‘korean Journal of Medicinal Crop Science’ 2019 27호에 게재됐다.

지금까지 짚신나물은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고 진통과 항염증 작용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왔다. 하지만 높은 농도로 너무 많이 복용하면 구역질 구토 현기증 안면홍조 심계항진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짚신나물의 유래는 과로로 길에 쓰러진 선비가 두루미가 던져준 풀을 먹고 기력을 회복한 뒤 과거에 급제했다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선학초(仙鶴草)라 부른 게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다. 또 잎 모양이 용의 이빨과 비슷해 ‘용아초(龍牙草)라고도 불린다.

한국한의약진흥원은 국산 한약재를 대상으로 위염을 비롯한 여러 염증질환에 대한 효능을 연구 중이며 그 결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한약비임상시험센터에서 독성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한약재의 안정성과 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한의약진흥원 이응세 원장은 “이번 연구는 토종한약자원의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고 우수한 품질의 국산 한약재를 발굴하는데 의의가 있다”며 “우리 한약자원의 경쟁력과 혁신역량을 높여 한의약 산업화를 이루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