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국 입국금지 자제” 끈끈한 동맹 강조…121개국 한국 진단키트 요청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하기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 관련 물품이 인천공항 근처 물류 창고에 보관돼 있다. 외교부 제공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국산 진단키트를 미국에 공급하는 것과 관련 “예상보다 빠른 시기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물품TF 팀장을 맡고 있는 윤 조정관은 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조만간 1차 인도분을 내보내려고 우리와 백악관, 국무부와 직접 접촉하며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며 “생각하시는 것보다 빨리 1차 인도분이 전달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미국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이유로 “코로나19 사태 초기 미국이 많은 국가에 대해 입국금지를 하면서 한국에 대해서는 그런 조치를 자제하며 기다렸다”며 튼튼한 ‘한미동맹’을 강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출ㆍ지원을 요청한 나라는 모두 121개국이다. 수출 요청은 35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은 31개국, 수출과 인도적 지원을 혼합한 요청은 24개국, 민간 차원의 요청은 31개국으로 알려졌다. 윤 조정관은 “국제연합(UN) 회원국이 190여개라고 하면, 살 만한 나라들은 다 요청하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국가별 요청 현황과 인도적 지원을 위한 방안, 국내 수급 상황 등을 논의하고 있다.

윤 조정관은 “이번 건을 계기로 한국 보건 분야가 공익에 크게 기여하면서, 우리 기업들이 세계에 뻗어나갈 수 있는 기회로 삼도록 정부에서 합당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