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김명수, 냥이 본능 터졌다…봄볕 아래 박스 속 힐링 포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어서와’ 김명수, 냥이 본능 터졌다…봄볕 아래 박스 속 힐링 포착

입력
2020.04.01 13:27
0 0
‘어서와’ 김명수 스틸컷이 공개됐다. KBS 제공

‘어서와’ 김명수가 네모난 상자 속에 쏙 들어가 세상을 다 가진 듯 ‘기쁨 미소’를 발산하는 종이 박스 힐링이 포착됐다.

1일 방송되는 KBS 2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김명수는 김솔아(신예은)라는 ‘한 명의 여자’로 인해 ‘인간 남자’로 변할 수 있는 특별한 고양이 홍조 역을 맡았다.

지난 방송분에서 홍조는 자신을 사람으로 변화시키는 김솔아에 대해 각별한 마음을 품게 됐고, 다른 남자와 있는 김솔아를 보자 불현듯 ‘질투’라는 뜨거운 감정에 휩싸이게 됐다.

이로 인해 김솔아 앞에 인간 남자의 모습으로 돌변해 나타나면서, 예측불허 고양이 홍조가 ‘사랑’이라는 떨림을 시작하게 된 것일지 묘한 호기심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김명수가 종이 박스 안에 들어가 앉은 채 만족스러운 기쁨을 느끼고 있는 봄볕 힐링 컷이 포착돼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극중 홍조가 흩어져 있는 종이 박스 중 자신의 몸집에 맞는 상자를 하나 골라 쏙 들어가 버리는 장면. 날렵하게 박스 안에 안착한 홍조는 고양이처럼 무릎과 손을 모아 몸을 웅크린 뒤, 따스한 봄볕을 만끽하며 천천히 눈을 깜빡인다.

과연 산뜻한 봄옷을 차려입은 홍조가 왜 버려진 박스 속에서 벅찬 행복을 느끼고 있는 것일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행복의 과정을 눈빛만으로도 오롯이 그려내는 김명수에게 정말 감탄했다. 연기 스펙트럼이 점점 더 깊어지는 배우”라며 “1일 방송분부터는 굉장히 적극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향해 달려가는 묘인 김명수의 열연이 펼쳐진다. 김명수가 탄생시킨 홍조가 과연 어떤 ‘일’을 낼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 수목드라마 ‘어서와’ 5, 6회는 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