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차 보급ㆍ충전소 확대위해 서울시와 업무협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현대차, 수소차 보급ㆍ충전소 확대위해 서울시와 업무협약

입력
2020.04.01 10:59
0 0
공영운(왼쪽) 현대차 사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31일 서울시청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강화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서울시와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공영운 현대차 사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달 31일 서울시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친환경 수소전기차 및 수소충전 인프라 보급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사업의 다각화가 추진된다. 우선 서울시는 기존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4,000대, 수소충전소 15개 이상 보급 목표를 대폭 높일 예정이다. 수소전기차 보급 대상을 승용차 중심에서 승합차와 버스 등 상용차와 지게차, 굴삭기 등 건설기계 분야로 확대키로 하고 세제지원 확대 등도 추진한다.

또 수소충전소 확대와 부지확보 등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와 수소전기차가 기후 변화와 미래 에너지 전환의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협약이 이뤄졌다”며 “협력 분야의 구체적인 실행과 점검 등을 위해 위원회가 구성되는 만큼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협력 사업이 적극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