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회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심경과 근황을 전했다.

고진영은 1일(한국시간) 미국 AP통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시즌 "봄철에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낸 게 기억도 나지 않을 만큼 오래됐다. 활짝 핀 벚꽃을 볼 수 있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소개했다. 그는 "골프 선수를 시작한 지 17년 동안 가장 오래도록 대회에 나가지 않았다"면서 “훈련은 착실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골프 연습은 매일, 일주일에 4일은 오전에 하루 2시간씩 체력훈련을 한다고 설명했다. 반려견 산책을 시키고, 잠깐 낮잠도 즐기는 일상도 알렸다.

고진영은 지난해 11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치른 뒤 아직 한 번도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시즌 초반 4개 대회를 거른 뒤 시즌을 시작하려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줄줄이 대회가 취소되면서 넉 달 째 대회를 뛰지 못하고 있다.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도 AP통신을 통해 "코스로 돌아갈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면서 "한동안 대회에 나가지 못하는 이 상황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갑갑한 마음을 토로했다. 그는 "힘든 시기지만 건강과 안정이 최우선"이라면서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기다리면서 착실하게 훈련을 해서 투어 재개에 대비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