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경기 모습.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대회 중단에 따른 대책을 내놨다.

미국의 골프 전문매체 골프채널은 1일(한국시간) PGA 투어가 선수들에게 "시즌이 재개되면 대회 출전 선수를 늘려 기회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메모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PGA 투어는 이번 시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방정부의 비상사태 선포로 11개의 대회를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이 때문에 중하위권 선수들과 그들의 캐디는 생활고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PGA 투어는 5월 21일 개막 예정인 찰스 슈와브 챌린지와 6월 4일 개막 예정인 메모리얼 토너먼트의 출전 선수를 120명에서 144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 밖에 대회에서도 최대한 출전 선수를 늘려 그동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즌 개막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6월 11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개막 예정인 RBC 캐나다 오픈은 토론토시의 모임 금지 조치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