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말까지 인천-워싱턴 등 일부 미주 노선 대한항공 중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5월 말까지 인천-워싱턴 등 일부 미주 노선 대한항공 중단

입력
2020.04.01 07:57
0 0
대한항공 여객기. 대한항공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한항공이 인천과 미국 워싱턴DC를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이달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중단한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대한항공에 따르면 인천-워싱턴 노선은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운휴에 들어간다. 4월 1일부터 12일까지는 현재의 주3회(수ㆍ금ㆍ일요일) 운항이 유지된다.

이 기간 미주 지역에서 운휴 조치되는 항공편 노선은 워싱턴DC를 포함해 보스턴, 댈러스, 시애틀, 라스베이거스, 호놀룰루다. 캐나다에서는 토론토, 밴쿠버 노선이 각각 중단된다.

미주 여타 지역은 로스앤젤레스(주7회), 뉴욕(주7회), 샌프란시스코(주3회), 시카고(주3회), 애틀랜타(주4회) 노선 운항이 유지된다.

현재 코로나19가 미국 내에서 빠르게 확산되면서 여러 주에서 자가격리 방침을 도입하고 있고 이동 제한 조치도 나와 수요 위축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 잠정적 운항 축소에 들어간다는 게 대한항공 측의 설명이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