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독도 영토내셔널리즘 연구’를 출간한 최장근 대구대 교수

최장근 대구대학교 교수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총리가 내놓은 ‘독도=한국영토’라는 취지의 발언에 대한 일본 네티즌들의 댓글을 바탕으로 일본인들의 영토내셔널리즘을 분석했다.

독도영토학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최장근 대구대학교 일본어일본학과 교수가 독도영토학연구소 연구총서 시리즈 중 13번째에 해당하는 ‘일본의 독도 영토내셔널리즘 연구’를 출간했다.

최 교수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총리가 내놓은 ‘독도=한국영토’라는 취지의 발언에 일본 네티즌들이 매국노라고 비난하는 장면을 보면서 독도에 대한 일본인들의 영토내셔널리즘을 연구하는데 좋은 소재가 될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저술 동기를 밝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민주당대표로서 2009년 9월16일부터 2010년 6월8일까지 제93대 내각의 총리대신이었다.

책에는 일본인들의 영토내셔널리즘을 보여주는 다양한 사례가 등장한다. 2019년 8월 31일 더불어민주당 설훈ㆍ우원식ㆍ박찬대ㆍ이용득 의원, 무소속 손금주·이용주 의원 등 6명이 독도를 방문해서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를 규탄했을 때,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N국가당) 소속 마루야마 호타카(丸山穗高·35) 중의원은 같은 날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의 고유영토인 다케시마가 불법 점거자들에 의해 점거되고 있다", "자위대를 파견해 불법 점거자를 쫓아내는 것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배제해선 안 된다", "전쟁으로 독도 소유권을 되돌릴 수밖에 없지 않는가"라는 문구를 실어 도발했다. 이어 9월2일에는 N국가당 당수 다치마나 다카시(立花孝志) 참의원 의원이 호타카의 발언을 표현의 자유라고 옹호하면서 “아무 발언도 하지 않는 국회의원보다 낫다”라고 지지 표명을 했다.

그러자 하토야마 전 총리가 9월3일에 본인의 트위터에 “일본의 전쟁포기는 헌법에 있다. 만일 죽도(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려면 왜 미국의 지도에 죽도(독도)가 한국영토라고 표기되었을 때 일본정부는 반대하지 못했는가. 포츠담선언에서 변방 섬(일본)의 주권은 연합국이 결정한 것이다”라고 N국가당의 당수와 호타카를 비난했다. 당일 야후재팬에 실린 ‘스포츠 호치’의 기사와 관련해 일본 네티즌들이 하토야마 전 총리를 비난하는 댓글을 달았다.

최 교수는 ‘스포츠 호치’에 달린 댓글을 분석해 영토내셔널리즘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하토야마 유키오를 옹호하는 네티즌과 전쟁을 운운한 호타카를 비난하는 네티즌을 모두를 합치더라도 댓글 전체의 채 1%도 되지 않았다. 최 교수는 “네티즌들의 99%가 ‘독도는 일본영토이다’라는 당연한 인식으로 하토야마를 비난했다”면서 “네티즌들이 일반인들보다 영토내셔널리즘이 더 강한 것은 독도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어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았기 때문이다”이라고 분석했다.

책은 3부로 구성했다. 제1부에서는 국제해양법상 독도가 한국영토인 근거를 제시하면서 해방 이후 어업협정 등의 조약으로 양국 간의 해양 경계를 결정하면서 독도가 가질 수 있는 영토주권을 훼손한 부분이 있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향후 어업협정이나 배타적 경제수역 등의 해양경계를 위한 조약을 체결할 때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하는지 조목조목 기술했다.

2부에서는 “대일평화조약에서 독도가 일본영토로 결정되었다”는 일본의 주장이 날조된 것임을 논증했고, 동시에 하토야마 전 총리의 ‘독도=한국영토론’에 대한 네티즌들의 댓글을 분석해 일본인들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이 영토내셔널리즘에서 비롯된 것임을 논증했다.

3부에서는 최 교수가 연구에 활용한 댓글 자료를 실었다. 연구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네티즌들의 24시간 동안의 반응 1,251건을 빠짐없이 모두 수록했다.

김광원기자 jang7501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