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아침 뉴스를 진행하는 박창훈씨. 오른소리 영상 캡쳐

4ㆍ15 총선을 2주 앞두고 미래통합당에 ‘막말’ 경고등이 켜졌다. 공식 유튜브 채널에 문재인 대통령을 거칠게 폄훼하는 영상을 게재하는가 하면 인천에 출마한 후보는 인천을 ‘촌구석’으로 표현해 ‘제2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논란에 휩싸였다.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프로그램 ‘희망으로 여는 아침-뉴스쇼 미래’를 진행하는 박창훈씨는 31일 문 대통령의 비핵화 정책 등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면 교도소에서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맞장구를 치자,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고 있다”고까지 했다.

통합당은 논란이 확산되자 별 다른 설명 없이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프로그램은 통합당 관계자나 정치계 인사를 초청해 인터뷰하거나 논평을 전달하고 공약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금도를 넘었다”며 반발했다. 현근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건강한 비판은 온데간데 없고 그저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골몰하는 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조차 느끼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이 3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미래통합당 연수구 갑 정승연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정 후보와 의견을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날 통합당의 인천 연수갑 정승연 후보 발언도 도마에 올랐다. 유승민 의원이 선거캠프를 방문한 자리에서 정 후보는 “평소 존경하던 유승민 대표께서 이렇게 인천 ‘촌구석’까지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한 것이 논란이 됐다.

지역 비하 논란으로 번지자 정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지역 주민에 사과했다. 그는 “해당 발언은 유 의원 방문에 ‘겸양’의 덕담 차원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누추한 곳을 방문해주어 감사 드린다’는 식의 손님에게 건넨 인사말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지역에 대한 비하의식을 가진 사람이 어찌 지역을 대표한다며 출마 하겠느냐”면서 “이후 언행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