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출마’ 이수진ㆍ이탄희, 임종헌 재판 증인 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총선 출마’ 이수진ㆍ이탄희, 임종헌 재판 증인 선다

입력
2020.03.31 18:24
0 0
이수진(왼쪽), 이탄희 전 판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4ㆍ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이수진ㆍ이탄희 전 판사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기소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다.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6부(부장 윤종섭)는 임 전 차장의 공판에서 두 전직 판사를 포함해 검찰이 신청한 82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두 전직 판사들은 임 전 차장이 국제인권법연구회 등 내부 모임을 탄압했다는 의혹과 관계된 증인이다.

이탄희 전 판사는 행정처 심의관 근무 당시 사법부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 전 판사의 사직은 언론에 보도되며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가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이수진 전 부장판사는 민주당 영입 당시 “상고법원에 반대하는 등 사법개혁에 앞장서 온 소신파 판사로, 법관 블랙리스트에 등재된 사법농단의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소개됐다. 그러나 최근 이규진 전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전 부장판사가 상고법원 추진에 도움을 줬다는 취지로 증언해 논란이 됐다.

이번 총선에서 이수진 전 부장판사는 서울 동작을(乙)에, 이탄희 전 판사는 경기 용인정(丁)에 각각 후보로 출마했다.

이들 외에 재판부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임 전 차장의 통합진보당 재판개입 의혹 관련 증인으로 채택했다. 임 전 차장 측은 헌법재판소를 상대로 대법원의 위상 강화를 도모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증인으로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