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튼 존과 팝스타들, 코로나19 자선라이브 방송으로 100억 모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엘튼 존과 팝스타들, 코로나19 자선라이브 방송으로 100억 모금

입력
2020.03.31 18:20
0 0

엘튼 존 사회로 머라이어 캐리, 레이디 가가, 얼리샤 키스 등 동참

엘튼 존 등 팝스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선 라이브공연으로 100억원 가까이 모금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미국 폭스 방송에서 엘튼 존이 자신의 주방에서 사회를 보고 다른 팝스타들이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각각 참여한 ‘아이하트 리빙룸 콘서트 포 아메리카’가 방영됐다. 이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사태에 투입된 응급의료요원을 지원하고 미국인들이 직면한 경제난 해소를 돕기 위해 기획됐다.

프로그램 취지에 동감한 머라이어 캐리, 레이디 가가, 백스트리트 보이즈, 얼리샤 키스 등 유명 팝스타들이 총출동했다. 팝스타들의 노래뿐 아니라 간호사, 의사, 트럭 운전사, 식료품 점원 등의 생생한 사연도 소개됐다. 프로그램 시청자는 870만명, 모금액은 800만달러(약 97억원)에 이른다고 폭스 측은 밝혔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