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 방문 후 아산병원 입원
음암병실서 격리… 환아 치료 의료진ㆍ병실 주변 환자 모두 검사
서울아산병원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9세 환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산병원은 31일 소아병동 1인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여아가 이날 오전 병원에서 주기적으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은 결과, 오후 양성으로 확인돼 음암병실로 이동시켰다고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이 환아는 26일 아산병원 응급실을 방문했을 때 두통을 호소했다. 당시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아 27일 소아병동 2인실에 입원해 진료를 받다가 최근 1인실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아이의 감염경로는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추정된다. 그는 아산병원을 방문하기 전날인 25일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했는데, 현재 이 병원에는 입원환자, 의사, 간호사 등 9명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다.

아산병원 관계자는 “확진된 환아는 물론 그가 머물던 병실 주변 입원환자 모두 음압병실로 옮겨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며 “주변 환자들을 포함해 환아를 치료했던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까지 전수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