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를 결정한 울산 현대모비스 양동근. KBL 제공

울산 현대모비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양동근(39)이 현역 생활을 마감한다.

현대모비스는 31일 "양동근이 2019-2020시즌을 마친 뒤 구단,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거쳐 은퇴 결정을 내렸다"며 앞으로 1년간 코치 연수를 받을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양동근은 용산고와 한양대를 졸업하고 200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주 KCC에 전체 1순위로 지명됐다. 드래프트 직후 현대모비스로 트레이드 돼 데뷔한 양동근은 이후 17년간 14시즌(상무 복무 기간 제외)을 한 팀에서만 뛰었다. 2005~06시즌을 시작으로 2006~07, 2014~15, 2015~16시즌 등 네 차례나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뽑혔고, 2006~07시즌을 시작으로 총 여섯 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 중 2006~07, 2012~13, 2014~15시즌 등 세 번은 플레이오프 MVP도 차지했다. 정규리그 MVP 4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6회, 플레이오프 MVP 3회는 모두 프로농구 사상 최다 기록이다.

이번 시즌에도 양동근은 40경기에 출전해 평균 10점에 4.6어시스트(4위), 2.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018~19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고 현대모비스와 1년간 재계약한 양동근은 이번에 은퇴를 결정하고 1년간 코치 연수를 거쳐 지도자로 새 출발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4월 1일 서울 강남구 KBL에서 공식 은퇴 기자 회견을 연다. 은퇴식은 2020~21시즌 홈 개막전에서 열리며 등 번호 6번의 영구 결번식도 진행된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