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장기화하면 국내 주요 산업의 연간 매출액이 전년 대비 24% 이상 급감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국내 주요 업종별 협회 10곳을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31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건설 기계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석유화학 전자정보통신 등 10개 업종 가운데 9개 업종이 코로나19 사태로 실적 악화를 겪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유행(1월 말) 이후 업종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조사 시점(3월24일) 기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17.5%포인트과 19.0%포인트 각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권혁민 전경련 산업전략팀장은 “한국인의 출입국 제한 국가가 180여개국으로 늘어나면서 주력 업종의 수출길이 막히고 항공업이 고사 상태에 놓이는 등 대부분 산업에서 코로나발 충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지속되면 10개 업종의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4.0%포인트, 23.3%포인트 각각 급감할 것으로 내다봤다. 나아가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17.2%포인트, 고용은 10.5%포인트 감소하며 산업 전반에 심각한 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어느 한쪽 분야의 위기가 아니라 수요ㆍ공급, 내수ㆍ수출, 가계ㆍ기업ㆍ정부 모든 분야에 전방위 타격을 준다”며 “한시적 규제유예 제도 도입 등 기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에는 대한건설협회, 한국기계산업진흥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석유화학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체인스토어협회, 한국항공협회 등 8대 수출업종을 포함한 10개 업종별 단체가 참여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