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2주 늦춰 12월 3일에… 고3·중3은 9일 온라인 수업 시작
나머지 중고생·초등 4~6년 16일, 초등 1~3년은 20일에 개학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1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초중고 온라인 개학 실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정부가 전국의 초ㆍ중ㆍ고등학교 학생들의 등교 재개일을 특정하지 않은 채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2월 3일로, 수시모집을 위한 학생부 마감일은 9월 16일로 2주가량 미뤄졌다. 등교로 빚어질 수 있는 신종 코로나 집단감염 가능성을 낮추고, 동시에 교육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개학이라는 미증유의 카드를 뽑아 든 것이다. 하지만 교육 현장의 준비가 부족한 상태에서 온라인 자가 수업이 현실화됨에 따라 학생과 학부모들의 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31일 교육부는 당초 예정됐던 각급 학교의 4월 6일 개학 일정을 9일로 연기하고 이날부터 고3과 중3 학생에 대한 온라인 정규수업을 시작한다고 공표했다. 나머지 중ㆍ고교 학생과 초등 4~6학년은 16일부터, 초등 1~3학년은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된다. 다만 등교를 통한 학교 교육의 정상화 시점은 신종 코로나 확산 추이에 따라 향후 결정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기자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신학기 온라인 개학안’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유 부총리는 “전시에도 천막학교를 운영했던 대한민국 교육 역사 70여년을 되돌아본다면 학교가 문을 열지 못하는 현재 상황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라며 “감염병 장기화에 대비하고 미래 교육을 준비해야 하는 지금 원격교육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등교 출석수업을 시작하는 시기는 예단할 수 없지만 4월 20일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모두 온라인 개학이 된 이후 감염병 확산 추세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출석수업을 원격수업과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기 위해 교육부는 이날 모든 학교에 원격교육계획을 수립하라고 공지했다. 1일부터 모든 학교와 교사는 원격교육 플랫폼을 선정, 관련 수업물을 제작하고 학생들의 준비 상황을 점검해야 한다. 교육부는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학 후 첫 이틀을 ‘원격수업 적응기간’으로 두기로 했다.

전국 온라인 개학은 신종 코로나 확산세 지속에 따른 정부 특단의 대책이지만 수업 내용과 방식, 정보 격차 해소, 인프라 구축 등 해결할 과제가 산적하다. 학년별 수업일수가 차이 나고, 등교개학 여부가 불투명한 점 역시 일선 학교에 부담으로 작용한다.

한편 정부는 학생 스스로 온라인 수업을 하기 어려운 유치원의 경우 등교가 가능할 때까지 개학을 미루기로 했다. 어린이집도 무기한 휴업을 이어간다. 교육부 관계자는 “유치원 수업일수는 학교보다 10일 적은 180일인데 10%를 감축할 수 있어 수업일수를 채우는데 큰 어려움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