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교육부 홈페이지에 대학입학시험을 한달 미룬다는 공지를 띄웠다. 교육부 홈페이지 캡처

우리나라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같은 중국의 대입시험 ‘가오카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달 미뤄졌다.

31일 중국 교육부와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가오카오를 7월 7~8일로 한달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통상 가오카오는 매년 6월 치러진다. 지난해에는 6월 7~8일 실시했다.

7일 오전에는 언어(9시~11시30분), 오후에는 수학(3시~5시) 시험을 치르고 8일 오전 교양 등 문과 종합과 과학 등 이과 종합 과목(9시~11시30분), 오후 외국어(오후 3시~5시) 시험이 진행된다.

이번 고시에 대해 코로나19 초기 감염이 시작된 후베이성과 수도 베이징은 현지 방역 상황에 따라 세부 시간표 배정을 자체 검토한 뒤 의견을 제시할 수 있고, 교육부가 살펴본 뒤 추가 발표를 할 수 있다고 CCTV는 전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