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1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온라인 순차 개학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교육부가 초ㆍ중ㆍ고 전 학교급이 온라인 개학을 하는 4월 말부터 원격수업과 출석수업을 병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온라인 순차 개학 방안을 발표하며 “4월 20일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모두 온라인 개학이 된 이후에는 당시의 감염병 확산 추세나 종합적인 상황을 판단해서 학교별, 학년별, 학급별 출석수업을 원격수업과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그러면서 “방역당국의 의견을 들어 등교하는 날이나 학급 수를 늘려가는 방식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날 4월 9일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4월 20일까지 초ㆍ중ㆍ고가 차례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고 밝혔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