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형 버스 노선도.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가 도시형 교통모델 공공형 버스를 운행한다.

31일 천안시에 따르면 교통소외지역 대중교통망 확충을 위해 도시형 교통모델 공공형 버스 13개 노선 12대를 내달 1일부터 운행한다.

도시형 교통모델 공공형 버스는 교통 소외지역과 도심지 교통 사각지대 주민의 출ㆍ퇴근과 등ㆍ하교 편의, 행정복지센터 접근을 쉽게 하기 위한 것이다.

공공형 버스는 국토교통부와 천안시가 중ㆍ소형버스(마을버스) 운영비를 공동으로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부터 사업 도입을 위해 사업신청, 노선계획, 사업자 선정 등을 추진해 왔다. 운행지역과 노선수는 성환읍 6개 노선, 목천읍 3개 노선, 성남ㆍ수신면 4개 노선이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교통 소외지역 시민의 불편해소를 위해 마을버스 노선을 신설했다”며 “마을버스 노선이 대규모로 신설 또는 증편되는 사례는 드물기에 교통사각지역 대중교통의 변화된 모습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