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가구 혜택

한 도시가스사업자가 새로 설치된 도시가스 배관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도시가스 보급 확대를 위해 내년까지 총 594km의 도시가스 배관을 추가로 설치한다. 이에 따라 수원시 고등지구 일원, 용인시 원삼면 미평리 등 도내 580개 지역이 내년까지 도시가스를 공급받게 된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삼천리 등 도내 6개 도시가스사업자가 제출한 공사계획을 기초로 ‘도시가스 공급시설 2개년 공사계획’을 수립해 이날 고시했다. 올해는 총 사업비 1,141억원을 투입해 294km의 도시가스 배관을 새로 설치한다. 지역으로는 부천시 심곡동 179-3 신축 주상복합, 연천군 연천읍 은통산업단지 일원 등 322곳 27만8,415가구다.

내년에는 총 사업비 1,214억원을 투입해 배관망 300km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지역으로는 수원시 서호지구 2단계, 파주시 운정 3지구 등 258곳 12만5,336가구다. 설치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도는 총 40여만가구에 도시가스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세부 공급계획과 지역은 해당 시·군이나 도시가스회사, 또는 경기도 홈페이지(분야별정보→소방/재난안전→가스공급 및 안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6개 도시가스사업자의 배관건설 계획이 구체적으로 확정됐다”며 “배관 설치에 따른 도시가스 신규 공급 여부는 해당 시군 가스업무 담당부서나 거주지역 내 도시가스사업자에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