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84년 作 ‘봄의 정원’
반 고흐 자화상. 한국일보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휴관 중이던 네덜란드 미술관에서 인상파 거장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이 도난 당했다.

30일 APㆍ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의 싱어 로렌 박물관에 이날 새벽 도둑이 들어 반 고흐의 작품 ‘봄의 정원(1884년 작)’을 훔쳐 달아났다. 해당 작품은 네덜란드 흐로닝언 박물관 소유로 싱어 로렌 박물관에 대여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미술관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운영을 잠정 중단했고, 보안 시스템도 작동 중이었다. 경찰은 범인의 행방을 쫓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단서를 얻지 못했다. 봄의 정원 외 다른 도난 작품은 없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얀 루돌프 데 롬 미술관장은 “이런 시기에 절도 사건이 발생해 무척 화가 난다”고 AP에 말했다.

휴관 전 이 미술관은 얀 투롭 등 여러 화가 작품들을 ‘영혼의 거울’이란 주제로 전시하고 있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