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연인 시민당, 짝사랑 열린당 동시에 닻 올려… 여당 지지 표심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연인 시민당, 짝사랑 열린당 동시에 닻 올려… 여당 지지 표심은?

입력
2020.03.30 19:20
0 0

30일 오후, 두 곳 비례정당의 선거대책위원회가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한 곳은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그리고 다른 한 곳은 ‘민주당의 효자’라 주장하는 열린민주당.

자타공인 민주당 연인임을 드러내듯 더불어시민당의 선대위 출범식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렸습니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는 “집권여당(민주당)이 통 크게 양보를 해 줌으로써 우리가 당당하게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며 “반드시 승리해 의회 권력을 국민께 돌려드리고 2기 촛불 정부를 다시 수립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출범식에는 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송영길 의원 등이 자리를 하며 힘을 실었습니다.

이날 역시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발대식을 가진 열린당은 민주당을 향한 ‘효심’을 거듭 내비쳤는데요. 정봉주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정책 토론을 제안한다”며 “반 미래통합당 전선이라고 하는 틀 안에서 함께 갈 수 있는 그런 정책 제안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측은 확실히 선을 긋고 있죠. 이근형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는 (민주당의) 적자나 서자가 아니라 효자”라는 손혜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의 최근 발언에 대해 “그런 자식 둔 적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과연 여당 지지 표심은 연인 사이인 시민당으로 향할까요, 아니면 끊임 없는 구애를 펼치는 열린당을 향할까요.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ㆍ김동현 인턴 PD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