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태구민(태영호) 강남갑 후보와 면담을 갖고 악수를 하며 손으로 브이를 만들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서울 강남갑에 출마하는 태영호(태구민)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만나 환담을 나눴다. 태 전 공사의 강남갑 공천 적절성을 두고 설전을 벌였던 두 사람은 묵은 감정은 털어버린 듯 손을 맞잡고 총선 승리를 향해 한 목소리를 냈다.

만남은 태 전 공사가 먼저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을 만나기 위해 국회로 찾아온 태 전 공사에 “내가 선대위원장으로서의 책임을 졌으니 태 후보 당선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이어 “(태 후보가) 빨리 적응하는 자세와 자신감을 보여주면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는 상황에서 투표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조언했다.

태 전 공사는 “위원장께서 통합당으로 오셔서 천군만마를 얻어 필승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화답했다. 그러면서 “저를 크게 포용해주시고 격려 말씀까지 해주시고, 선거에 필승할 수 있는 키포인트를 하나하나 알려주시니 제가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김 위원장은 31일 서울 강남 갑ㆍ을ㆍ병 선거구를 방문하며 태 전 공사와 재회한다. 29일 자신이 후원회장을 맡은 서울 도봉갑 김재섭 후보 사무소와 황교안 대표의 종로 사무소를 격려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수도권 후보들의 지원 사격에 잇따라 나서는 모습이다. 김 위원장은 내달 1일에는 수도권 후보들과 함께 국립 현충원 국립묘지를 참배하기로 했다. 수도권이 총선 최대 접전 지역으로 꼽히는 만큼, 구원투수로 등판한 김 위원장이 앞장 서 수도권 중도층 표심을 공략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