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ㆍ미ㆍ중 發 입국금지, 사전에 알려와”

국제선 운항이 재개된 30일 제주국제공항 3층 대합실에서 제주를 떠나려는 중국인들이 줄을 서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제주=뉴시스

한국과 중국이 기업인의 예외적 입국 방안을 두고 세부적인 조율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불러서 유감의 뜻을 전했을 때 기업인의 예외입국 방안도 협의했다”며 “(감염되지 않았다는) 확인서를 현장에서 확인하면 기업인들이 (중국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도 (기업인의 예외적 입국 방안에)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며 “세부 조건을 조율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앞서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27일 싱 대사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중국 정부가 전날 사전 예고 없이 외국인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내린 데 대해 유감을 뜻을 밝혔다. 당시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난 싱 대사는 “한·중 간에 경제인, 과학기술 교류는 보장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없어지도록 한국과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이는 우리 정부와의 협의를 바탕으로 나온 발언이라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한편 일본은 한국ㆍ중국ㆍ미국ㆍ유럽 발(發)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곧 발표할 것이라는 점을 우리 외교부에 알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고위 당국자는 일본의 공식 발표가 아직 없어서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면서도 “지난 주말쯤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측으로부터) 사전에 긴밀히 소통하고 설명을 받고 있다”면서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달라지고 있으니, 일본도 강도 높은 대책을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