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동부권 추진 행사에 김원이 후보 참석이 빌미

29일 오후 민주당 소병철 순천 후보캠프에서 전남 동부권 총선 후보들이 모여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 공동추진위원회 결성식을 가졌다. 연합뉴스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대학병원이 없는 전남에서 총선 후보들이 의과대학 설립을 핵심 공약으로 내걸고 있는 가운데 ‘의대 유치’를 놓고 목포 정치권에서 여ㆍ야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정의당 등 목포시 선거구 야당들이 목포의대 유치 공약을 최우선으로 내세우고 있는 시점에서 민주당 김원이 후보가 순천에서 열린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 공동추진위원회 결성식에 참여하면서 논란에 불을 지폈다.

민주당 소병철 순천ㆍ광양ㆍ곡성ㆍ구례갑 후보는 29일 순천시 조례동 선거사무소에서 선대위 출범식과 순천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동부권지역 출마 후보 공동정책이행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전남지역 총선 후보 전원이 참석해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과 권역응급의료센터 기능 보강ㆍ확대를 포함한 5개항의 공동 공약을 발표했다.

문제는 이 자리에 목포 김 후보 등 서부권 후보들이 참가하면서 목포대 의대 설립에 오랫동안 학수고대 했던 정의당 목포시위원회와 목포시의회가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실제 목포 선거구에 출마한 정의당 윤소하 후보는 목포대 의대와 대학병원 설립을 통해 ‘공공의료 중심도시 목포건설‘ 공약 등 지난 4년간 의정활동을 통해 의대 유치에 심혈을 기울였다. 백동규 정의당 목포시위원회장은 지난 29일 성명서를 통해 “전남 동남권의과대학 설립 추진위 행사에 참석한 민주당 김 후보는 목포시민께 정중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목포의대 유치는 목포시민의 30년 숙원 사업”이라며 “의과대학 설립을 둘러싸고 김 후보가 동부권 후보들과 손을 맞잡고 만세를 부르는 사진까지 촬영한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목포시의회 조성오, 장복성, 문차복, 김귀선, 장송지 의원 등은 30일 시의회에서 ‘목포시민의 30년 염원을 내팽개친 민주당 김원이 후보는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 제공

목포시의회 민주당 소속이 아닌 의원들도 항의하고 나섰다. 이들은 30일 시의회에서 “목포의대 유치에 시민과 여야가 함께 힘을 모우고 있는데 김 후보가 재를 뿌리고 있다“며 “목포시민의 안전과 염원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린 후보는 국회의원 자격이 없으니, 후보를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전남도당 관계자는 “전남 의대 유치는 동부권뿐 아니라 서부권 후보들의 보건복지분야 핵심 공약”이라며 “다른 당에서 선거전략으로 활용하기 위해 민주당 서부권 후보들이 의대 유치를 포기한 것처럼 유권자를 호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측도 “목포 의대 유치와 병원 설치 의지는 확고하고 목포 후보들이 공동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제안한다”며 “순천에서 만난 민주당 이낙연 상임위원장에게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자영업자 지원대출 확대 등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