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들의 내달 체감경기 전망이 통계 시작 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1,000여개 중소기업이 가동 중인 경기 안산시 단원구 반월산업단지 일대 전경. 네이버 지도 제공

중소기업들의 내달 체감경기 전망이 통계 시작 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기 둔화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내수와 수출 부진이 겹친 탓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4월 경기전망지수(SBHI)가 60.6으로 지난 달보다 17.9포인트, 지난 해 같은 달보다는 25.1포인트 각각 하락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2014년 2월 통계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치다. SBHI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지난 달보다 8.0포인트 하락한 71.6으로 2009년 3월(70.5) 이후 가장 낮았다. 비제조업 역시 지난 달보다 22.9포인트 떨어진 55.0으로 2014년 2월 이후 최저치였다. 비조제업 중에서도 특히 서비스업이 24.2포인트나 하락한 51.5에 머물렀다.

중소기업들은 경영상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75.0%)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인건비 상승(43.6%), 업체간 과당경쟁(35.8%), 자금조달 곤란(20.1%) 등이 뒤를 이었다. 중기중앙회는 “내수부진에 대한 응답 비중이 점점 높아져 고질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2월의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6%로 지난 달보다 1.0%포인트, 지난 해 같은 달보다는 2.8%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9년 8월(69.1%) 이후 최저치다.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보유 생산설비의 월간 생산능력 대비 해당 월의 평균 생산비율을 의미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