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원포인트 임시국회를 소집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0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사건과 관련해 “원포인트 임시국회를 열어 ‘n번방 방지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국회 청원사이트에는 ‘n번방’ 사건을 비롯한 사이버 공간 성범죄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내용이 국민청원 1호로 접수됐다.

심 대표는 이날 문 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n번방 방지법에 대해 “국민 국회청원 1호인데도 이 사건의 실상에 대해 국회가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상임위에서도 소홀히 다뤄져 결과적으로 이런 사건이 대규모로 확산되는 것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총선은 국회가 국회의원이 자기 할 일을 제대로 했는지 평가 받는 자리”라며 “국회 국민청원 1호 졸속 처리에 대한 무책임이 큰 만큼 책임 있게 응답하고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n번방 방지법 통과를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선 후 임시국회 소집은 사실상 안될 가능성이 커 용두사미 정치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문 의장은 “전적으로 심 대표와 생각이 같다”면서도 “총선 후 5월 임시국회가 아예 불가능한 것은 아니니 너무 불신하지는 말라”고 답했다. 이어 “오늘이라도 당장 양당 원내대표들에게 이 의견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