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시간별 데이터 등 추적 앱 무료 제공
IBM이 제공하는 무료 코로나19 정보 추적 앱 화면. IBM 제공

IBM이 자사 인공지능(AI) 플랫폼인 ‘왓슨’과 분석 도구를 기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최신 정보를 담은 소프트웨어(앱)를 무료로 제공한다.

30일 IBM은 미국 최대 기상 채널인 ‘웨더 채널’ 앱과 웨더닷컴 사이트 등을 통해 코로나19 최신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기업이나 일반 사용자들은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사이트 및 앱에 접속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무료 앱은 IBM의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실행되는 왓슨을 기반으로 작동한다. 세계 보건기구, 여러 국가, 주 정부 및 지방 정부의 코로나19 데이터를 분석한다. 향후 미국뿐 아니라 글로벌 데이터를 분석해 코로나19 추세를 시각화하고 유용한 정보를 추적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정보에는 시간별 코로나19 관련 데이터뿐 아니라 환자 교육 자료, 검사 센터 위치 등과 같은 세부 정보도 포함될 예정이다.

데이터 과학자나 연구원, 미디어 종사자 등의 사용자가 지역 데이터를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도구도 제공된다. 확진자, 완치자 등에 대한 글로벌 데이터를 국가, 지역, 주 등 지역별로 분석할 수 있다는 게 IBM의 설명이다.

IBM 측은 “데이터 분석 결과를 보며 다른 지역의 확산 추세 등을 파악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상황이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알 수 있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