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현실적 목표는 1당…지역구 130석ㆍ비례대표 20석”
김종인 ‘못 살겠다, 갈아보자’엔 “전쟁 상황서 설득력 없어”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연합뉴스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민주당 출신 인사들이 주도하는 비례정당열린민주당 측에서 ‘우리는 민주당의 효자’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30일 “우리는 그런 자식을 둔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우리하고는 굉장히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총선 이후) 합친다는 것 자체가 지금 상정할 수 있는 건 아니다”라며 “그 당을 창당해서 끌고 가시는 분이나, 당의 비례대표 후보자로 추천되신 많은 분이 이런저런 이유로 당을 나간 분들, 또 우리 당에 공천을 신청했다 탈락한 분들”이라 말했다.

앞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 공동대표가 열린민주당을 겨냥해 “적자나 서자 수준도 아니고 철저히 민주당과 거리가 있는 정당”이라 말하자, 민주당 탈당 후 열린민주당을 이끌고 있는 손혜원 의원은 “우리는 민주당이 어려울 때, 부모를 부양할 마음가짐이 있는 효자”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 위원장은 또 민주당의 총선 목표에 대해 “과반이 되면 좋겠지만 현실적 목표는 1당”이라며 “145석 이상 돼야 가능하다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으로는 지역구 130석, 비례대표 20석 이상을 확보해야 할 것으로 봤다.

지역구 130석 예상과 관련해선 “지난 총선에서는 국민의당에 호남을 잃은 것도 있고 또 수도권에서 지난 번보다 5~10석 정도 더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내다봤다. 앞서 민주당은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수도권 122석 중 서울 35곳, 경기 40곳, 인천 7곳 등에서 승리하면서 82석을 차지했다.

그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선거표어로 ‘못 살겠다, 갈아보자’를 들고 나온 것을 두고는 “소위 정권 심판, 정권을 혼내주자는 욕구가 강할 때 투표율이 올라가는 성향이 있는데 이번 상황은 그런 것 같지 않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어찌 보면 전쟁 같은 상황으로, 정권을 심판할 상황이 아니라 힘을 모아 극복해야 할 국면에서 설득력 있는 메시지는 못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