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한국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교통 관련 지역구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당헌ㆍ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 강력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 후보자를 돕는 당원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며 통합당 탈당 후 무소속으로 4ㆍ15 총선에 나서는 후보들에 대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절대 명제이자, 국민 명령의 요체는 ‘대한민국 살리기 위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무소속 출마자들에게 “해당 행위를 멈추고 문 정권 심판 대장정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강경 발언은 통합당 공천에 불복한 무소속 후보들에게 출마 의사를 접거나, 통합당 후보와 단일화를 하라는 압박성 메시지로 풀이된다. 여기엔 4ㆍ15 총선을 16일 앞두고 무소속 후보들이 전국 곳곳에서 야권의 표를 갈라먹고 있다는 판단이 자리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사표를 던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 등이 공천에 반발, 무소속으로 출마해 현장을 뛰고 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