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한 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로 운영되는 긴급돌봄교실 신청 학생이 마스크를 쓴 채 앉아 있다. 뉴스1

교육부는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소형 보건용 마스크 305만장(1인당 2장)을 전국 학교에 비축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존 학교 비축분 76만5,000장에 추가지원 228만2,000장을 더한 양으로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학생 1인당 2장씩 배분할 수 있다. 교육부는 초·중·고, 특수학교 학생을 위한 중대형 보건용 마스크도 비축할 수 있도록 단계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건강에 이상 징후가 없는 학생과 교직원에게는 면 마스크를 1인당 2장 이상 보급한다. 이를 위해 개학 전까지 최소 2,067만장 이상을 전국 학교에 비축할 예정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개학 이후 일어날 수 있는 학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 지원뿐만 아니라 학생 발열 점검, 학교 내 소독과 환기, 소독·세정제 준비, 학생 간의 충분한 거리 확보를 위한 책상 재배치와 교실 내 공간 등을 점검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과 예방 조치로 안전한 학교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