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부활절(4월12일)전까지 경제 활동을 정상화하겠다는 희망을 거듭 밝혀왔던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보건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사망률이 2주 안에 정점을 찍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달 30일 종료되는 15일간의 가이드라인을 내달 30일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승리하기 전에 승리를 선언하는 것보다 나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일까지 우리가 회복하는 길에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6월 1일까지 많은 일들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6일 발표한 가이드라인에는 10명 이상의 모임과 여행•쇼핑•외식 •사교적 방문을 피하라는 내용 등이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가이드라인이 종료되는 시점과 맞물려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완화하겠다는 뜻을 강하게 피력했으나 보건 전문가들은 “시기상조”라며 반대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실상 부활절 시간표를 버리고 6월 1일을 경제활동 정상화의 새로운 시점으로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