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난 29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었다고 확인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9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잇따른 단거리 발사체 발사 훈련을 참관해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번 훈련엔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국방과학원에서는 조선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술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 번 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신문은 "시험 사격은 성공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군수담당 부위원장과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간부들, 장창하ㆍ전일호 등 국방과학연구부문 간부들이 이날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직접 지도했다는 언급이 없는 점으로 봐서 이번 훈련엔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 달 28일 있었던 합동타격훈련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잇따라 열린 각종 단거리 발사체 발사 훈련을 직접 참관해왔다. 국제사회의 비판이 고조되고 있는 데 따라 이번 훈련에는 불참한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