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제이미주병원, 간호사·간병인 등 4명 코호트 격리 중 추가 확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단독] 제이미주병원, 간호사·간병인 등 4명 코호트 격리 중 추가 확진

입력
2020.03.30 06:07
0 0

1∙2차 병원 단독검사땐 음성, 보건당국ㆍ병원 합동검사 땐 양성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대구 달성군 제이미주병원 입구로 사람들이 들어가고 있다. 김재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5명이나 발생한 대구 달성군 제이미주병원에 종사자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건물 아래 층에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실요양병원이 있는 이 병원은 그동안 환자가 74명이나 감염됐는데도 종사자는 1명만 확진 판정을 받아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이었으나, 이번에는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중 추가 확진자가 생겨나면서 제2의 청도대남병원이 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새벽 제이미주병원에서는 8층 간호사 2명과 9층 보호사 1명, 12층 간병인 1명 등 4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지난 21일과 26일 병원 자체적으로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9일 방역당국과 합동으로 실시한 검사에서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사 결과가 아직 모두 통보된 것이 아니어서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병원 관계자는 “환자 286명과 직원 72명 중 당초 음성 판정을 받은 격리자 중에서도 확진 판정이 계속 나오고 있는 중”이라며 “코호트 격리 중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하면 나머지 환자와 종사자도 감염될 우려가 높다”고 우려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병원내 층마다 환풍기는 있지만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밀집된 공기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120명이 집단감염된 청도대남병원도 취약한 환기시스템을 갖추고 있었다.

방역당국은 당초 같은 건물 아래층을 사용하는 대실요양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18일쯤 제이미주병원에 대한 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도 환자를 포함한 전수조사를 제때 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방역당국이 감염경로를 밝히지도 못한 채 앞으로도 코호트 격리만 강요할 경우 병원 내 추가감염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다. 병원 관계자는 “환자와 종사자들을 이대로 안에 가둬놓으면 청도대남병원처럼 확산되는 건 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