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예배의 방식마저 바꿨다. 29일 서울 중랑구 서울씨티교회 신자들이 대면 접촉을 피하기 위해 학교 운동장에서 차량에 탄 채 예배를 진행하고 있다. 신자들은 차 안에서 라디오 주파수를 설정해 목사 설교를 듣고 찬송가를 따라 불렀다. 차가 없는 신자들은 운동장 벤치에서 서로 2m 이상 떨어져 예배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