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제주공항 내 코로나19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소 요원이 코로나 검사를 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제주도청 제공.

남미에서 유학 중 귀국한 20대 여성이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지역 9번째 확진자다.

제주도는 29일 오후 4시20분쯤 남미 유학생 A씨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김포공항으로 이동해 같은 날 제주에 들어왔다. A씨는 지난 28일 오후 7시쯤 발열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자 제주대학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A씨는 도 역학조사관에게 “제주 입도 후 27일까지 증상이 없었으며, 그동안 대부분 가족과 시간을 보냈다”고 진술했다.

도는 A씨를 제주대병원 격리병상에 입원조치했으며, 정확한 추가 동선과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A씨가 방문한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