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2’ 공식 포스터. Olive '밥블레스유2' 제공

올리브 채널 예능 프로그램인 '밥블레스유2' PD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제작에도 차질이 생겨 2주간 휴방한다. 출연진과 제작진 중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29일 방송가에 따르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CJ ENM 직원은 '밥블레스유2' 주니어급에 속하는 PD로, 지난 18일 미국 휴가에서 돌아온 뒤 일주일여간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무실로 출퇴근하며 근무하다가 이상 증세를 느꼈고,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CJ ENM 사옥 전체가 임시 폐쇄되고 방역 조치가 진행됐으며, 안에 머무르던 직원들이 대피하기도 했다. CJ ENM 관계자는 “확진자가 이상 증세를 느낀 직후부터 제작진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고 확진 판정을 받은 후엔 출연진에게도 즉각 통보했다”며 "확진자가 출연진과 접촉하거나 동선이 겹치진 않았다"고 밝혔다.

송은이, 김숙, 박나래, 장도연 등 출연진 4명은 이날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작진 또한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일부를 제외하고는 모두 코로나19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CJ ENM 측은 "제작진 포함 접촉 의심자는 결과와 상관없이 자가격리 중이고 계속 예의주시할 예정"이라며 "방송은 2주간 휴방하고 향후 추이를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